작은 태연 > Contact | 맞춤정장 맞춤예복 30년 맨투맨
오시는길관리자

Contact

 
 

작은 태연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장기정 작성일18-03-08 11:13 조회106회 댓글0건

본문

1.gif

작은 태연 버리고 나서 오는 것이 아무것도 없을까봐, 그 미지의 공허가 무서워서 우리는 하찮은 오늘에 집착하기도 한다. 자기 자신을 알기 위해서는 두 가지 일이 필요하다. 하나는 스스로 자기를 돌이켜보는 것이요. 다른 하나는 남이 평한 것을 듣는 일이다. 작은 태연 직업에서 행복을 찾아라. 아니면 행복이 무엇인지 절대 모를 것이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인천점:인천광역시 남구 주안로 94 (주안동 228-1)   Tel. 032-874-6652 / 사업자번호 131-03-29506 대표 : 박은자
Copyright ⓒ MAN TO MAN. All rights reserved.